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Click] 통합 바이오가스화 사업 대상 지자체 8개 선정

기사승인 2024.04.16  

공유
default_news_ad1

- 바이오가스 생산목표제 이행 준비

   
 

하루 1,660톤 폐자원 처리

9만N㎥의 바이오가스 생산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최근 ‘2024년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공모사업’ 대상으로 인천시 등 지자체 8개의 사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은 하수찌꺼기, 음식물류 폐기물,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 중 2종 이상을 한 시설에서 통합 처리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 8개는 ▲인천광역시 ▲경기도 광주시 ▲경기도 과천시 ▲강원도 춘천시 ▲강원도 횡성군 ▲충청남도 부여군 ▲전라남도 목포시 ▲전라남도 순천시 등이다.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공모사업’은 바이오가스의 보급 및 사용 확대를 위해 지난 2022년부터 사업을 진행했으며 이번 사업에 선정된 지자체 8개를 포함하면 총 15개의 통합 바이오가스 시설 설치가 추진된다.

   
 

환경부는 지난 1월 초부터 한 달간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 신청을 받았고 총 19곳의 지자체가 접수했다. 2월 22일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개최돼 사업의 적정성 및 효과 등을 살펴보고 환경기초시설임을 감안, ▲부지확보 및 지역주민과의 원활한 소통 여부 ▲예산 신속 집행을 위한 사전절차의 충분한 이행 등 사업 추진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검토해 최종 8개의 사업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별 사업을 살펴보면 우선 인천광역시는 음식물과 하수찌꺼기를 통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고 이를 정제해 연료전지 시설에 판매할 예정이다. 또 경기도 광주시는 음식물, 하수찌꺼기, 분뇨를 통합해 처리한 바이오가스를 민간 기업과 협의해 도시가스 및 연료전지 발전시설에 공급할 계획이며 경기도 과천시는 음식물과 하수찌꺼기를 통합처리하고 생산된 바이오가스를 수소 생산에 활용할 예정이다. 더불어 강원도 춘천시는 음식물, 하수찌꺼기, 분뇨를 통합 처리하고 바이오가스를 수소 생산에 활용하며 강원도 횡성군은 음식물, 하수찌꺼기, 우분을 포함한 가축분뇨를 통합 처리할 계획이며 생산된 바이오가스를 횡성군 친환경에너지타운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어 충청남도 부여군은 가축분뇨와 음식물을 통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고 이를 전력생산에 활용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목포시는 신안군과 광역시설 설치에 협의했으며 음식물과 하수찌꺼기를 통합해 처리할 예정이다. 생산된 바이오가스는 찌꺼기(슬러지) 건조시설에 공급하는 것으로 협의를 완료했다. 이밖에도 전라남도 순천시는 구례군과 광역화 협약을 체결했으며 음식물, 하수찌꺼기, 가축분뇨, 분뇨를 통합해 처리할 예정이다. 또한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 판매 및 수소연료전지 발전에 활용시킬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8개 사업이 2030년까지 완공될 경우 하루 1,660톤에 해당하는 유기성 폐자원이 처리돼 하루에 약 9만N㎥의 바이오가스를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약 3만가구가 도시가스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독시설 대비 설치비 25%, 운영비 20% 절감 및 가스 생산효율 20% 이상 제고 될 전망이다.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한 바이오가스의 생산 및 이용 촉진법(이하 바이오가스법)’ 시행(2023.12.31.)으로 2025년부터 공공 부문 바이오가스 생산목표제가 적용됨에 따라 바이오가스 생산 의무가 부여되는 지자체에서는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설치 사업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2월 지자체 업무 담당자 대상으로 정책 및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환경부는 2025년부터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사업’을 공모방식에서 지정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며 현재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3월 26일까지 예산 신청을 받고 있다. 아울러 이번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 공모사업’에 선정되지 않았으나 사전 준비가 진행 중인 지자체에 대해서는 오는 2025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전 상담(컨설팅)을 제공하고 사전절차 이행 등을 독려할 계획이다.

환경부 김종률 물환경정책관은 “하수찌꺼기, 음식물류 폐기물 등의 유기성 폐자원을 에너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바이오가스의 저변을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해 말부터 ‘바이오가스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자체의 바이오가스에 대한 관심도가 커진 만큼 통합 바이오가스화 시설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바이오가스 생산량을 늘려, 재생에너지 생산과 탄소중립 실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reporter@igasnet.com

<저작권자 © 아이가스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