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OMIR, 광해방지사업 역대 최대 규모 예상 집행

기사승인 2024.02.28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산지역 발전 및 안전관리 강화 중점

   
 

한국광해광업공단(사장 황규연, 이하 KOMIR)은 올해 대한석탄공사 조기 폐광지역에 198억원을 투입하는 등 전국 236곳의 광물 작업 진행 및 폐광산의 광해 복구를 위해 전체 예산 1,078억원을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751억원 대비 43%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광해방지 시설물 사후관리·운영 312억원, 수생태계 복원 수질개선 206억원, 오염 농경지 토양 개량 복원 191억, 소음·먼지 날림방지 112억 등이 포함된다.

광해방지사업은 광산개발 과정 및 폐광 후 발생하는 광해 위협으로부터 광산지역 자연환경 및 지역주민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대한석탄공사의 조기 폐광지역 복구와 함께 광산 지역발전과 지속 가능한 광산개발 지원을 위해 가행 중인 광산에도 역대 최대의 광해 복구 예산 188억원이 투입된다.

이외에도 올해부터 중대재해 처벌법이 확대 적용됨에 따라 사업장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지역 현안과 맞물린 광해방지사업 시행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광해광업공단 황규연 사장은 “탄소 중립이라는 에너지 전환 흐름 속에 광산지역의 지속 발전을 위한 광업 생태계 역량 강화와 광해방지사업의 고도화를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조기 폐광지역 광해 복구 및 지역진흥 사업의 연계를 위해 수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한 광해방지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reporter@igasnet.com

<저작권자 © 아이가스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