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디카본, 폐플라스틱 활용 수소 생산시스템 설치

기사승인 2024.02.27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소연료전지 방식 채택 위한 기술적 검토 중

   
 

수소경제 선도기업 디카본(대표 김지수)은 지난 1월 25일 폐플라스틱에서 수소를 생산하는 ‘HR시스템’ 설비 설치를 완료하며 본격적인 수소발전 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HR시스템(Hydrogen Reactor System)은 폐플라스틱의 고온열분해를 통해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으로 디카본은 최근 HR시스템 사업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폐기물 열분해 가스화 시설 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현재 관련 설비 설치를 완료한 디카본은 국립환경과학원 및 한국산업기술연구원으로부터 연속운전에 관련한 기초검사와 합성가스 성분에 관한 검사를 받았다.

디카본 관계자는 “HR시스템을 활용하면 도시가스를 구매하거나 증기 메탄 개질(SMR) 공정을 거치지 않고 바로 수소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폐플라스틱을 처리하기 때문에 폐기물 처리비용까지 받을 수 있다는 경제적인 이로움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HR시스템’ 설비에 최적화된 수소연료전지 방식 채택을 위한 기술적 검토 중이며 약 1개월간의 연속 시운전을 통한 시스템 안정화 과정을 거친 이후 청정수소를 수소연료전지에 연결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디카본은 폐플라스틱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수소에너지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카본 김지수 대표는 “디카본의 ‘HR시스템’은 처치 곤란한 폐기물을 활용해 수소를 추출할 수 있어 기존 수소발전 방식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원순환과 친환경에너지 정책 실현을 통해 탄소중립과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호준 기자 reporter@igasnet.com

<저작권자 © 아이가스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