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사우디와 청정수소 협력 확대 나선다

기사승인 2023.11.13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사우디 수소 오아시스 협력 이니셔티브’ 체결 등

한-사우디 정상회담 계기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방문규)와 에너지 유관기관 및 관련 기업들은 사우디 측과 총 7건의 계약(2건) 및 양해각서(5건)을 체결했다.

먼저 정부 간 협력 양해각서로서 청정수소 분야 상호협력 확대를 위한 ‘한-사우디 수소 오아시스 협력 이니셔티브’가 체결됐다.

전통적 자원부국인 사우디는 탄소중립에 대응하고 미래에너지 개발을 위해 청정수소산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한-사우디 양국은 그간 민관합동으로 양국 간 강점에 기반한 청정수소 생산, 유통, 활용 등 수소 생태계 전반에 걸친 협력 로드맵을 마련해 왔으며 이를 통해 이번에 협력 이니셔티브를 체결하게 됐다.

이번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한전, 포스코홀딩스, 롯데케미칼 등 우리 기업과 사우디 아람코 간 사우디 라스 알카이르 지역의 사업비 155억불 규모의 블루암모니아 생산사업 협력을 위한 LOI(의향서)가 체결됐다. 또한 HD현대오일뱅크와 사우디 아람코 간 ‘청정수소 에너지사업협력 양해각서’가 체결됐고 한국전력공사와 사우디 알조마이(Aljomaih Energy & Water)는 수소사업협력에 합의했다.

이와 함께 한국석유공사는 사우디 아람코와 ‘원유 공동비축계약’을 체결해 평시에는 아람코가 원유를 울산 비축기지에 저장하여 국내외로 판매하고 국내 석유 수급 비상시에는 최대 530만배럴의 아람코 원유를 한국이 우선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HD현대일력트릭과 사우디 알지하즈 간에는 변전소 수주 협력, 비에치아이와 레자아트 그룹은 발전기자재 공급 협력 등 양해각서가 체결됐다.

정부는 이번 정상 경제외교 성과를 토대로 한-사우디의 관계가 석유 등 기존 에너지원 기반에서 앞으로 청정수소 등 미래 에너지원에 대한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로 발전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김호준 기자 reporter@igasnet.com

<저작권자 © 아이가스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