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H2KOREA, 영국과 수소산업 현황 공유

기사승인 2022.07.2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영 수소산업 협력 세미나 개최

   
 

한국과 영국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양국의 수소산업 정책, 산업 기술현황 등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회장 문재도, 이하 H2KOREA)는 지난 7월 5일 주한영국대사관(대사 콜린크룩스)과 공동으로 ‘한·영 수소산업 협력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양 기관이 지난해 11월 수소 협력 사업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공동 주관해 개최하는 첫 번째 행사로 양국 간 잠재적 수소경제 협력분야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H2KOREA, 영국 정부(주한영국대사관, 영국 국제통상부)를 비롯해 수소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양국 기업 등 약 100여 명의 관계자가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특히 한국 산업계는 현대자동차, 현대로템, 효성중공업, 현대글로비스, 롯데케미칼, SK가스가 참여했고 영국 산업계에서는 호그린 에어, 모트 맥도널스, 시너제틱 에너지가 참석했다.

H2KOREA 권낙현 대외협력센터장의 사회로 진행된 발표세션에서 참석자들은 양국의 수소 정책과 생산, 운송·저장, 활용 등 수소산업 전주기를 아우르는 주제로 구성돼 기업별 사업추진 현황, 비전 등을 교류하고 전 밸류체인에 걸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영국 측은 기업들의 원자력과 수전해 기술을 융합한 탄소 제조 연료생산 현황과 영국 티스밸리 지역 수소 운송 허브 마스터플랜, 고출력 수소연료전지 적용 수소드론과 UAV(무인항공기) 개발 협력 사업 등을 소개했으며 우리나라는 수소모빌리티 연료전지, 수소트램 등 활용분야과 수소 생산/공급분야 비전 등 국내 기업별 수소 프로젝트 현황 및 사업계획 등을 소개했다.

H2KOREA 문재도 회장은 “한국과 영국 모두 수소에너지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 열쇠와 차세대 산업 성장동력으로 보고 있다”며 “이번 세미나를 교류의 발판으로 삼아 양국의 수소경제·산업 강점을 공유하고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 기회와 미래전략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 대사는 “영국 정부는 글로벌 기후 변화와 위기에 대응하고 수소경제 발전의 중요성을 인식해 지난해 8월 수소산업전략을 발표했다”며 “지난해 11월 영국과 한국 양국 기업 간 수소 생태계 전반에 대한 수소산업 육성과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 체결 이후 이번 온라인 세미나와 같은 양국 수소산업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reporter@igasnet.com

<저작권자 © 아이가스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