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스公, ‘Clean Hydrogen Experience with KOGAS’ 행사 개최

기사승인 2022.07.25  

공유
default_news_ad1

- 중미국가 협력 관계 구축…수소 사업 추진 기반 마련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7월 6일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총재 단테 모시(Dante Mossi)를 포함한 약 40명의 방한단과 수소의 친환경성 및 가스공사의 수소사업 추진 현황을 홍보하는 ‘Clean Hydrogen Experience with KOGAS’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미경제통합은행은 1960년 중미 5개국이 지역 균형개발 및 경제통합에 기여하는 공공·민간투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은행으로 15개의 회원국 중 한국은 이사국으로서 역외 회원국 중에서 대만 다음으로 높은 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중미지역 경제·사회 발전에 있어 한국의 역할이 크게 증대된 가운데 수소에너지에 대한 방한단의 이해도를 높이고 글로벌 수소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가스공사의 역할을 널리 홍보하기 위해 본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가스공사는 방한단에 직영 수소충전소 2개소를 비롯한 공사가 현재 운영·참여중인 32개의 충전소 및 천연가스를 활용한 평택·창원·광주의 거점형 수소 생산기지를 소개했다. 이어 단테 모시 총재를 비롯한 40명의 방한단은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국립부산과학관까지 약 8㎞의 거리를 가스공사가 제공한 수소전기차 넥쏘를 시승했으며 주행 시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고 공기를 정화하는 수소전기차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밖에도 방한단은 울산 현대자동차 공장 및 현대중공업 조선소를 방문해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한국의 자동차 및 선박 산업의 기술력을 직접 보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수소 생산부터 공급에 이르는 전 밸류체인에서 활약하고 있는 가스공사의 역할을 방한단에 적극 홍보할 수 있었다”며 “중미국가들과 협력 관계 구축 및 중미경제통합은행과의 금융 조달에 기틀을 마련함으로써 향후 수소 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대한민국 수소 선도 기업으로서 화석연료 자원개발 기업에서 수소 기반의 친환경 기업으로 변모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소생산기지 및 충전소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탄소 중립 및 수소 경제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김호준 기자 reporter@igasnet.com

<저작권자 © 아이가스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